상단여백
HOME 인물
‘코로나19로 국가적 위기상황에도 각막기증으로 빛을 선물고 이정자 권사, 고대의대와 가톨릭 부천성모병원에 각각 시신과 각막을 기증
김형준 기자 | 승인 2020.02.15 19:17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 상임이사 조정진 목사(사진 왼쪽)가 고 이정자권사 유족에게 시신기증과 각막기증 감사패를 전달한 모습.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인준기관으로 보건복지부 장기이식등록기관인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이사장 임석구 목사)은 “지난 9일(주일) 고 이정자 권사(수암교회)가 하늘의 부름을 받아 의학 발전을 위한 시신기증과 더불어 각막기증으로 앞을 못 보는 2명의 시각장애인에게 빛을 선물하였다”고 밝혔다.

지난 11일(화) 안산 고려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서 천국환송예배를 드린 이정자 권사의 선행으로 앞을 볼 수 없어 수술을 대기하고 있는 2명의 시각장애인이 다시 앞을 보게 되었다. 이번 기증은 생전에 각막기증과 시신기증을 서약한 고인의 뜻에 따라 둘째 아들인 한만경 목사(속초 생명의 뜰 교회)가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에 각막기증과 시신기증을 의사를 밝혀 진행되었다.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 상임이사 조정진 목사는 사망 후 12시간 이내에 각막이 기증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가족의 동의를 확인하고 가톨릭의과대학 부천성모병원 안과에 신속하게 연결하여 각막기증이 신속하게 이뤄졌으며, 시신은 고대의과대학 해부학교실로 인도하였다.

고 이정자 권사의 천국환송 예배에는 많은 목회자와 성도들이 빈소를 찾아 위로하였고 청양 장재교회를 담임하는 박진석 목사의 집례로 진행된 발인예배에서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에서는 상임이사 조정진 목사가 참석했다. 조 목사는 “시신기증으로 의학발전을 이루신 것과 각막이식을 대기 중인 시각장애인이 해외에서 수입한 각막으로 이식을 받는 가운데, 믿음으로 살아가신 권사님의 각막기증으로 빛을 선물 받은 시각장애인이 권사님의 신앙을 이어서 믿음으로 살아가길 희망한다”며 빛을 선물받은 시각장애인과 가족을 대신하여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조 목사는 임종 마지막까지 사명을 다하며 시각장애인들에게 '생명의 빛'을 선물할 수 있도록 가능케 한 유가족에게 감사패를 전달하였다.

유가족 대표로 감사의 뜻을 전한 한만경 목사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온 국민이 힘들어 하는 시국에도 모친의 장례에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사랑의 기적을 선물하신 어머니에게 아무리 다 해드려도 끝까지 아쉬움이 남아 또 돌아본다. 감사하고 보은하는 모습으로 섬기고 나누며 살아가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문의 :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 1588-0692 / 상임이사 조정진 목사 010-3899-0126
 

속초 '생명의 뜰'교회 한만경 목사의 모친 고 이정자권사(수암교회) 발인 예배 중
속초 '생명의 뜰'교회 한만경 목사의 모친 고 이정자권사(수암교회) 발인 예배 중
(사)생명을나누는사람들 상임이사 조정진목사가 고 이정자권사 유족에게 시신기증과 각막기증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 모습.
감사패
발인예배후 고대의과대학 해부학교실로 인도되는 모습.

김형준 기자  ccancanj@gmail.com

<저작권자 © 감리교평신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마포구 독막로 28길 10, 상가 109동 B101-465호(신수동)  |  대표전화 : 1522-3497
등록번호 : 서울, 아52802  |   발행인 : 장채광  |  편집인 : 김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준
E-mail : news@kmcdaily.com
Copyright © 2020 감리교평신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